Skip to content
2018.07.21 04:19

어쩌면 너는 내가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를 수 없는 이름

 

어쩌면 너는

내 앞에서 잠시 눈뜨고 간

서러운 꽃잎이었는지 모른다

 

혼자서 왔던 길, 혼자서 돌아 갈 길을

바람속에 감춰두고

 

그렇게 너는 잠시 다가와서

내 어둠을 밝혔는지 모른다

 

널 바라보며 잠 못 들고 뒤척일 때

어쩌면 너는 내가 지칠 새벽을

조용히 기다렸는지 모른다

 

니가 하고 싶었던, 내가 듣고 싶었던

말들을 끝내 하얗게 눈물로 날리고

 

어쩌면 너는

내가 하염없이 붙잡고 놓지 못할

견고한 문이 되었는지도 모른다


자유게시판

재미있고 즐거운 글 많이 올려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어쩌면 너는 내가 백합꽃 2018.07.21 2
448 너를 사랑하다 사랑하는 법을 배웠다 백합꽃 2018.07.21 3
447 제자리에 서서도 백합꽃 2018.07.20 3
446 근데 그사람이 이제는 백합꽃 2018.07.20 3
445 지쳐 쓰러진 별을 쌓아 백합꽃 2018.07.20 4
444 눈물에 젖게 될 백합꽃 2018.07.20 5
443 지금도 내가 너에게 백합꽃 2018.07.20 3
442 그대는 잠들어 세상 너머로 백합꽃 2018.07.20 2
441 내리는 빗줄기에 목마름 백합꽃 2018.07.19 3
440 보이지 않는 곳으로 백합꽃 2018.07.19 3
439 당신을 기다리는 동안 백합꽃 2018.07.19 8
438 그대 지쳐 백합꽃 2018.07.19 2
437 얼마나 사랑하는지 모릅니다 백합꽃 2018.07.19 2
436 기도 백합꽃 2018.07.18 5
435 일그러진 시간들이 백합꽃 2018.07.18 5
434 사랑이란 백합꽃 2018.07.18 3
433 달아나는 그대 백합꽃 2018.07.18 2
432 만나게 될 사람은 꼭 만나게 된다는 것을... 백합꽃 2018.07.18 3
431 당신을 늘 그리워 백합꽃 2018.07.17 3
430 나는 백합꽃 2018.07.17 3
Board Pagination Prev 1 ...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161 162 ... 180 Next
/ 180


Copyright © FOTO21 / DSLRCLUB All Rights Reserved.
갤러리의 모든 이미지는 회원이 직접 올린 것이며, 사진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디씨넷은 해상도 1920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foto21.co.kr / dslrclub.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